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의 플렉서블 자율타임제가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있다. 

   
대웅제약이 운영 중인 플렉서블 자율타임제 모습.

대웅제약은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점심시간을 활용, 자기계발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플렉서블 자율타임제를 운영 중이라고 27일 박혔다. 

플렉서블 자율타임제는 대웅제약의 일하는 문화 혁신 ‘스마트워크플레이스(Smart Work Place)'와 유연근무제의 일환이다. 

직원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한 성장 계획을 갖고 일정기간 내 목표를 달성코자 하는 경우 점심시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것. 

플렉서블 자율타임제를 사용하는 직원은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2시 사이 최대 2시간을 사용하되, 다른 직원에게 방해 받지 않는 시간을 확보하고 같이 일하는 직원에게 불편을 끼치지 않도록 사내 SNS ‘디-인사이드’와 책상 위 자율타임제 알림판에 본인의 이용여부와 시간을 기재해야 한다. 

이를 위해 회사 측은 직원 성장을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전문 트레이너의 지도로 근골격계 질환 예방, 일대일 PT, 건강걷기 등 건강 프로그램과 나른한 오후시간의 정신 건강과 힐링을 위한 와식명상, 어학과 교양, 업무 지식을 학습하는 온라인 사이버연수원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은 “대웅제약은 유연근무제로 부분근무제, 탄력근무제, 재택근무,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도 시행 중”이라며 “얼마나 많이 일을 했는가 보다는 얼마나 많은 성과를 이루었나를 평가하는 업무 문화가 정착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주도적인 시간관리와 자율 문화 확산으로 직원 만족도가 높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