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의 백혈병 치료제 슈펙트(라도티닙)가 파킨슨병의 치료에도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양약품은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연구진이 라도티닙의 파킨슨병 치료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기전연구, 세포 및 동물실험을 1년 동안 진행한 결과, 유망한 치료제가 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실험을 통해 슈펙트는 파킨슨병 발병의 주요 인자인 알파시누클레인 PFFs(α-synuclein Preformed Fibril)로 유도된 파킨슨병 모델에서 신경세포에 활성화된 c-ABL Kinase의 활성을 유의미하게 감소시켰다. 

또 슈펙트는 파킨슨병을 가진 환자의 조직에서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LB/LN like pathology를 용량의존적으로 감소시켜, 신경세포를 보호하는 효과를 보였다. 

이 같은 결과는 파킨슨병의 신경기능 장애를 예방함으로써 치료 효과를 나타낼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동물실험에서 파킨슨병이 유발된 마우스(C57BL/mouse)를 1개월부터 5개월 간 슈펙트를 경구 투여해 치료 효과를 검증한 결과, 행동장애, LB/LN like pathology, 도파민 신경세포 변성과 신경세포 사멸을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양약품은 “해당 분야에 대한 특허를 이미 출원한 상태”라며 “기존 약물보다 개발기간이 현저히 단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임상시험(IND)을 위한 준비도 진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