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논란이 됐던 과거 '정치적'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류 처장은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대한 업무보고에 앞서 "과거 자연인으로서 정제되지 않은 언행을 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공직자로서 정치적 중립을 엄밀히 유지하는 한편, 식약처장으로서 국민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자유한국당 복지위 간사인 김상훈 의원은 "우리당은 류 처장 임명시, 정치 지향적인 사람이 식약처장에 임명된 것은 온당치 못하다는 취지로 임명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며, 류 처장을 향해 업부보고에 앞서 과거에 대한 성찰과 사과를 포함한 입장표명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보건복지위원 일동은 류 처장 임명 직후 "류 처장은 지난 대선과정에서 SNS를 통해 공당인 자유한국당의 대선후보를 패륜아라 명명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을 싸이코 패스라고 규정하는 등 저열하고 천박한 정치공작과 막말을 일삼았다"며 류 처장 임명철회 혹은 류 처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