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임수흠 의장은 19일 긴급 운영위원회 논의 결과 오는 9월 16일 임시총회를 열어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논의를 진행키로 했다고 알렸다.

문재인 케어 대응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놓고 대한의사협회 집행부와 의협 대의원회 사이에서 불협화음이 발생한 가운데 대의원회가 비대위 구성을 논의한다. 

의협 대의원회 임수흠 의장은 19일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저지와 의료제도 정상화를 위한 비상연석회의가 개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같은 시간 열린 긴급 운영위원회 결과를 알렸다. 

임 의장에 따르면 오는 9월 16일 임시총회를 개최키로 했다. 이날 임총에서는 문재인 케어 대응을 위한 비대위 구성에 대한 내용이 안건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다만, 이날 임 의장은 부의안건에 대한 명칭 선정 문제로 구체적인 언급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전했다. 

임 의장은 “의사 회원들을 위해 문재인 케어에 대한 투쟁을 진행키로 하면서 대의원회에서 조직 구성을 위한 안건을 임총을 열어 논의키로 했다”며 “모든 회원들이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투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임 의장은 의협 전 회원이 모여 투쟁에 참여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임 의장은 “비록 투쟁이 늦게 시작되더라도 최대한 많은 회원들이 뜻을 모으고 함께 해야 문재인 케어를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문재인 케어를 막으면서 얻을 수 있는 것은 얻도록 보다 전략적인 방안 마련을 위한 논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 한 참석자는 비대위 구성을 위한 임총 개최 시간이 늦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한 참석자는 “당장 시급한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비대위 구성을 위한 임총을 9월 16일에 진행하겠다는 것은 너무 늦다고 생각한다”며 “대의원회 측에서도 사안의 시급성과 긴급함을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