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 문재인 케어에 대해 의료기기 업계도 자신들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는 31일 “정부의 보장성 강화 대책 취지에 공감한다”면서도 “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하는 의료기기 산업계의 목소리를 반영한 세부 실행계획 및 제도적 뒷받침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와 산업계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치료재료 범위와 품목별 다양성을 고려한 세부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 환자의 의료기기 접근성 및 선택권 확대로 이어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의료기기협회는 우선 국내 의료기기 제조업이 지속적으로 기술 개발을 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료기기협회는 “혁신 의료기기의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 이후 신의료기술평가제도의 통과 장벽이 높아 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신의료기술평가제도 개선 시 국내외 혁신 의료기술이 신속하게 환자에게 적용될 수 있도록 산업계와 함께 방안을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급여가 급여화되는 과정에서 적정수가 산정에 대한 소통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더했다. 

의료기기협회는 “치료재료는 범위와 품목이 다양하고 환자에게 제공되는 가치를 극대화하기 우해 연구개발 뿐만 아니라 인허가, 보험급여, 신의료기술평가, 교육·훈련, 물류 등 많은 비용이 소요된다”며 “이 같은 요인이 충분히 반영돼 적정수가가 보상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의료기기 업체의 대다수가 영세 중소기업인 만큼 ▲별도보상 필요 치료재료 검토 ▲의료기기가 창출하는 다양한 가치 인정 등도 요구했다. 

의료기기협회 황휘 회장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이 국민 보건증진 향상의 한 축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와 활발히 소통하길 기대한다”며 “산업계의 현안이 해결되고 충분히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