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를 중심으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을 위한 법안이 발의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은 가운데 의료계가 법적 투쟁에 나선다.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은 의협 회관에서 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허용은 면허권에 대한 도전으로, 절대 타협하지 않겠다”며 “법적 투쟁과 반대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추 회장은 “의료법령대응위원회를 통해 대국회 업무에 노력을 기했지만 이 같은 법안이 발의된 것에 유감”이라며 “오늘(8일) 국토교통부 항의 방문을 시작으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반대 투쟁의 불씨를 다시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한의계의 대응 논리도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추 회장은 “검진을 위해 X-ray를 사용하는 것은 단순히 사진을 찍는 것과 다르다. 검사와 진단을 위한 일련의 과정으로, 엄청난 차이가 있다”며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허용 문제는 역량의 차원이 아닌 면허권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특히 오는 9월 16일 의협 대의원회 임시총회에서 구성될 것으로 전망되는 비상대책위원회의 역할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임시총회를 통해 세워질 비대위는 문재인 케어 저지를 위한 목적이 컸지만,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논의가 재차 시작되려는 움직임이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대응도 포괄적으로 담당토록 하겠다는 게 의협의 생각이다. 

추 회장은 “대의원회 임시총회 개최 일주일 전까지 안건과 내용을 공지하게 돼 있지만, 대의원회에 안건 상정을 요청하겠다. 양해를 부탁한다”며 “대의원회 운영위원회에 이 같은 안건도 포함,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의협은 비대위와 투트랙으로 움직일 전망이다. 

추 회장은 “비대위의 역할과는 별개로 집행부도 또 다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단식을 포함, 투쟁을 위한 모든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