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은 한국 MSD와 항우울제 레메론에 대한 판권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독점판매를 맡는다고 12일 밝혔다.

동화약품(대표이사 손지훈)이 항우울제 레메론(미르타자핀)에 대한 국내 판매를 맡는다. 

동화약품은 지난 8일 MSD의 항우울제 레메론에 대한 국내 독점판매 및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동화약품은 레메론 Tablet 제품 및 SolTab(구강붕해정) 제품에 대해 2022년까지 5년 동안 국내 종합병원 및 의원에 대한 독점 공급 및 판매를 담당한다. 

MSD의 NaSS(Noradrenergic and Specific Serotonergic Antidepressants, 노르에피네피린&선택적 세로토닌 제제) 작용기전 항우울제 레메론은 1996년 개발돼 미국 FDA, 유럽 EMEA에서 모두 승인을 받고 전 세계 22개국에서 처방되면서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제품이다. 

레메론은 국내 항우울제 시장에서 연 매출 54억원을 기록할 정도로 경쟁력 있는 오리지널 제품이다. 

레메론은 주요우울장애(Major Depressive Disorder, MDD)의 1차 선택약물로 다른 SSRI와 meta-analysis 비교 시 2주 시점에서 더 유의한 효과를 보였고, 오심 및 구토도 적었다. 

또 주요 우울증 환자 대상 수면 지속과 수면 구조를 개선하는 효과도 입증했다. 한국형 우울장애 약물치료지침서에 따르면 불면증 또는 오심 및 구토와 같은 소화기 장애를 고려한 항우울제로 미르타자핀이 선택됐으며, 불안형을 동반한 주요우울장애의 1차 전략으로 선택된 바 있다. 

동화약품 관계자는 “MSD의 레메론 도입을 통해 동화약품의 CNS 항우울제 부문 라인업을 튼튼하게 갖추게 됐다”며 “이번 판권 계약은 CNS 사업의 핵심 역량을 더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