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약품(대표 남태훈, 안재만)이 고지혈증 복합 개량신약 ‘에제로바(에제티미브/로수바스타틴)’를 시장에 내놓는다. 

국제약품은 12일 에제로바정 10/5mg. 10/10mg, 10/20mg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에제로바는 소장에서 콜레스테롤 흡수를 저해하는 에제티미브와 간에서 콜레스테롤 생합성을 억제하는 로수바스타틴의 약물 작용을 통해 LDL-C 수치를 낮춘다. 

이를 통해 국내 10개 종합병원에서 임상시험을 통해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했다. 

또 에제티미브 단일제와 달리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에게 1차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으며, 고용량 증량 시 이상반응 발생 등 스타틴 계열 단일제의 한계까지 극복했다. 

실제 고지혈증 환자 총 348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3상에서 LCL-C 수치의 경우 에제로수정 10/5mg, 10/10mg, 10/20mg 함량이 로수바스타틴 단일제 대비 세가지 함량 모두 기저치 대비 50% 이상 LDL-C 수치를 감소시켰다. 

아울러 TG와 HDL-C 수치 등 각종 지질 관련 지표에 있어서도 단일제 대비 개선 효과가 탁월하게 우월했고, 4주 이상 복용 시 90% 이상에서 LDL-C 수치를 목표치에 도달시켰다. 

이상반응 발현 빈도 역시 단일제 대비 유의한 차이가 없어 안전성까지 입증했다. 

국제약품은 “스타틴과 에제티미브 복합제도 300억원 이상의 거대한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며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는 만큼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