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은 서울강서로타리클럽과 지역사회 의료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이화의료원은 국제로타리 3640지구 서울강서로타리클럽과 지역사회 취약계층 질병 예방 및 치료를 위한 의료지원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저소득 취약계층 및 외국인노동자, 북한 이탈주민 등을 대상으로 질병 치료 및 예방을 위해 무료 건강검진, 의료 봉사활동을 통한 지역사회 내 보건의료 증진, 의료 사회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저소득 취약계층 의료지원 활동 시스템 구축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 및 관련 정보 공유 ▲저소득 취약 계층 질병 치료 및 예방을 위한 프로젝트 운영에 상호 협력 등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화의료원 심봉석 원장은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사회 의료취약계층을 도울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의료지원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법을 통해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