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단장 묵현상)이 범부처저주기신약개발사업을 통해 지원한 한올바이오파마(대표 박승국, 윤재춘)의 연구가 기술이전 됐다고 13일 밝혔다. 

사업단에 따르면 한올바이오파마의 ‘신규 작용기전의 중증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항체 개발’ 연구는 중국의 항체 개발 전문기업 하버바이오메드(HarbourBioMed)에 기술이전 됐다. 

한올바이오파마는 기술이전 계약 체결을 통해 하버바이오메드가 HL161 자가면역질환 치료 항체 기술을 중국 내 임상개발 생산, 품목허가 및 판매에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했다. 

또 한올바이오파마는 하버바이오메드로부터 400만 달러의 계약금과 향후 단계별 마일스톤 7700만 달러 등 총 8100만 달러의 정액기술료와 매출에 따른 경상기술료(로열티)를 지급받게 된다. 

기술 이전된 한올바이오파마의 HL161은 자기 신체를 공격해 자가면역질환을 유발하는 병원성 자가항체(Pathogenic Autoantibody)를 분해시켜 제거하는 새로운 작용기전의 First-in-Class 항체신약이다. 

해당 연구는 지난 2012년 6월과 2014년 10월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 지원과제로 선정돼 각각 8억원, 24억원의 정부출연금 지원을 받아 단계별 개발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바 있다. 

사업단은 두 차례에 걸친 과제 지원을 통해 연구의 연속성이 확보된 결과라는 점은 물론, 국내에서 개발된 신규 타깃(Novel Target) 항체신약으로는 첫 해외 기술수출 사례라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사업단 묵현상 단장은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과제가 가시적 성과를 창출했다는 점에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사업단은 전문적인 과제 선정 및 지원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는 물론 지속적인 성과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단은 현재까지 해외 8건, 국내 14건의 기술이전 성과를 달성했으며, 이에 따른 기술이전 금액은 정액 기준 약 4조원에 달한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