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업저버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에 의료기관들이 대거 몰렸다. 사업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방증하는 결과다.

1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최근 마감된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참여기관 모집에 전국에서 30여개 병원이 신청서를 냈다. 

정부가 계획한 시범사업 기관의 숫자가 병원 10곳 내외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3대 1의 경쟁률이다.

참여신청 기관은 전국에 분포한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과 경기권에서 참여신청을 낸 기관 수가 가장 많았으나 강원도와 영남, 호남, 제주에 이르기까지 다수 지역에서 참여신청이 이어졌다.

의료기관들의 폭발적 반응이 이어지면서, 복지부도 새삼 시범사업에 대한 의료계의 관심과 기대를 실감하는 분위기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관정책과 관계자는 13일 복지부 전문기자협의회와 만나 "시범사업에 참여하겠다고 신청한 병원급 의료기관은 30곳 정도"라며 "이렇게 많은 의료기관이 신청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 예상보다 많은 기관에서 참여신청을 냈다"고 전했다.

시범사업 대상이 아니어서 신청기관 수 산정에 포함하지는 않았지만, 병원은 물론 한방병원과 요양병원에서도 참여신청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요양병원계에서 사업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많았다는 것이 정부의 전언이다. 

기존 요양병원에서 일반 병원급으로 종별을 변경할 경우 차후 본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지, 또 종별을 변경 후 충족해야 할 인력이나 시설, 환자 기준은 무엇인지 다수 질의가 접수됐다.

정부는 병원급 신청기관들을 대상으로 현지확인 작업을 거쳐, 이르면 이달 말 최종적으로 시범사업 기관을 선정,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 예상보다 신청기관의 숫자가 많아, 시범사업 기관을 당초 10곳보다 다소 늘리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신청기관에 대해서는 제출한 자료의 신뢰도를 검증, 정리한 후 의료계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재활의료기관 협의체에 보고할 예정"이라며 "협의체 심의를 통해, 이달말 쯤 시범사업 기관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당초 10개 병원 내외를 지정할 예정이었으나 신청기관 수가 많아 선정기관 규모가 다소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다만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시범사업 규모를 1500병상으로 설정해 보고해 놓은 상태라, 사업규모를 크게 늘리기는 어려운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