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은 13일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및 성분명 처방 저지를 위해 단식 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이 단식에 돌입했다.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을 위한 의료법 개정안과 대한약사회가 재차 주장하고 있는 성분명처방 등의 저지를 위해서다. 

의협 추무진 회장은 13일 의협회관 앞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단식농성을 알렸다. 

추 회장은 “최근 입법 발의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법안 철폐와 성분명 처방의 부당성을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협회 건물 앞마당에서 이 시간부터 단식농성에 돌입한다”고 말했다. 

추 회장은 “지난 주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저지를 위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밝힌 만큼 지금부터 단식농성에 돌입키로 결정했다”며 “의협 회장의 막중한 책임감으로 제 몸 던져 선봉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 어떤 어려움이 오더라도 의사 회원들의 권익을 지키는 일에 투신할 것”이라며 “제 단식이 상대에게는 투쟁의 시작을 알리고 국회에는 경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추 회장은 오는 16일 열릴 임시총회에서 논의될 불신임 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추 회장은 “회원들게 죄송하다”며 “불신임 건에 대해서는 회원들이 결정할 것이며, 결과를 겸허히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와중에도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은 진행되고 있고 이는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내 안위보다 중요한 건 이 같은 현안을 막고 해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