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보건의료 발전을 모토로 9개 부처, 전국 220개 공공보건의료기관이 머리를 맞댄다.

보건복지부는 국가 공중보건 위기 대응 및 국가 균형 의료발전을 위해 보건복지부를 포함한 9개 부처 등에서 운영하고 있는 220개 공공의료기관와 함께 '공공보건의료 발전 협의체'를 구성,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의체에는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중앙의료원과 적십자병원, 지방의료원 ▲교육부 산하 국립대병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병원 ▲법무부 교정시설 ▲국방부 의무사령부 ▲국토교통부 국립교통재활병원 ▲고용노동부 산재의료원 ▲국가보훈처 보훈병원 ▲경찰청 경찰병원 등이 참여한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보건의료정책실장을 위원장을 맡으며 총 9개 부처와 공공의료대표병원장 등 총 16명의 협의체 위원이 참여키로 했다. 

협의체는 20일 김강립 실장 주재로 첫 회의를 열어 협의체 운영의 필요성, 향후 운영 계획 등을 논의했다.

국가 공중보건 위기 대응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과, 특수기능병원 역할 확대에 다른 네트워크 구축, 호스피스 및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등이 화두가 됐다.

김강립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공공보건의료 발전 협의체를 통해 관련부처 합동으로 공공보건의료정책 자문, 협력, 발전 방안을 마련하게 됨으로써 공공보건의료 발전에 큰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