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율 감소로 신생아의 숫자는 줄어드는 반면, 미숙아 비율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성일종 의원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1년간 출생아의 수는 41%가 줄어들었지만 저체중아와 극소저체중아 비율은 각각 2배, 4배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전체 출생아 숫자는 1996년 69만 1226명에서, 2016년 40만 6243명으로 크게 줄었다. 

반면 2.5kg 미만 저체중아 비율은 1996년 3.09%(2만 1355명)에서 2016년 5.87%(2만 3829명)으로, 1.5kg 미만 극소저체중아 비율은 0.17%(1205명)에서 0.68%(2783명)으로 늘었다.

저체중아 비율은 지역별로 다소 차이가 났다.

2016년 지역별 저체중아 비중은 살펴보면 ▲경북이 6.29%(1,296명)로 가장 높았으며 ▲인천 6.24% ▲부산 6.14% ▲대구 6.07 ▲광주 6.03% ▲서울 5.92% ▲경기 5.90% ▲전남 5.86% 등에서 전국 평균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일종 의원은 “저출산이 국가적 위기로 부상한 만큼 도시화에 따른 출생아 건강 양극화 문제는 체계적 관리가 필요한 문제”라며 “복지부와 환경부가 협업해 오존, 미세먼지, 물 등 환경적 요인이 출생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해, 단순 출산 장려 정책에서 어렵게 낳은 출생아와 산모 건강관리에 중점을 둔 정책으로의 패러다임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