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당서울대 비뇨의학과 오종진 교수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 비뇨의학과 오종진 교수가 국내 최단기간 단독 방광암 로봇 전 적출술 50례를 달성했다.

오종진 교수팀은 국내 최단 기간인 30개월 내 로봇 수술 방광 전적출술 50례를 달성하고 기념식을 가졌다. 

50례 동안 시행한 로봇 수술 환자의 경우 그전의 개복 수술 환자들에 비해서 장 관련된 합병증의 빈도를 27%에서 5%로 낮출 수 있었고, 식이가 시작되는 시간과 퇴원하는 기간을 2일정도 유의하게 줄일 수 있었다. 또한, 통증이 심하지 않아서 마약성 진통제 없이도 수술 후 통증이 효과적으로 조절되는 성과도 있었다. 

오종진 교수는 "로봇수술은 로봇의 자유로운 팔 동작이 수술시간을 단축하고 빠른 회복을 도모하는 만큼, 고난이도 수술인 방광 전 적출술에서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방광암 로봇수술은 방광암 수술의 미래이지만, 다른 비뇨암보다 아직 합병증의 빈도가 높아 새로운 술기를 발전시키고 관련된 연구를 진행하면서 이를 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는 2007년 10월 국립대병원 최초로 로봇시스템을 활용한 전립선암 적출술을 시작한 이래 전립선암, 신장암, 방광암 등의 비뇨기암 수술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로봇수술 성과를 쌓아오고 있다. 의료진의 누적 로봇수술 건수가 계속 증가하면서 2016년 9월에는 로봇수술 3,000례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