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대표이사 사장 성석제)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제36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기술이전을 목표로 글로벌 제약사 10여 곳과 미팅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제일약품에 따르면 이날 미팅에서는 임상2상을 진행 중인 뇌졸중 치료제 JPI-289, 임상1상을 진행 중인 항암제 JPI-547, 비임상 중인 당뇨 치료제 JP-2266 등을 두고 논의가 진행됐다.

뇌졸중 치료제 JPI-289는 그간 임상에서 실패한 뇌졸중 치료제와 달리 PARP-1(Poly ADP-ribose polmerase) 저해제라는 명확한 작용기전을 갖는다. 

이는 미국 FDA가 승인한 유일한 치료제인 혈전용해제 t-PA 또는 의료기구를 이용한 혈전절제술에 의해 혈전이 제거되면서 발생하는 재관류에 따른 뇌세포 손상을 막아줄 뿐 아니라 뇌졸중과 관련된 여러 요인을 동시에 저해한다. 

특히 JPI-289는 원숭이 동물모델 시험 결과 효능을 확인했으며, 실제 뇌졸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임상2상에서도 임상적 효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물질. 

현재 진행 중인 임상2a상에서 뇌졸중 환자를 대상으로 투약한 결과, 경쟁 약물 대비 고용량에서도 안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JPI-547은 암세포의 DNA 손상을 복구하는 효소인 PARP와 TANKYRASE를 동시에 억제하는 항암물질로 주목받고 있다. 

JPI-547은 앞성 비임상 시험에서 안전성 및 약효를 입증했고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 받고 권장 사용량 결정, 안전성 및 내약성 검토, 약동력/약력학적 특성 등의 확인을 위한 임상1상을 진행 중이다. 

회사 측은 JPI-547이 대장암을 시작으로 폐암, 유방암 등 표적항암제 시장 니즈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SGLT1/2 이중저해 기전의 당뇨 치료제 후보물질인 JP-2266은 설치류 동물모델 시험 결과 식후 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확인, 보건복지부 첨단의료기술개발 과제로 선정된 후 비임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JP-2266은 기존 인슐린 주사제의 저혈당 위험과 주사 투약의 불편함을 개선할 수 있는 경구용 약물 개발이라는 필요성을 충족해 제1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주사제 사용을 줄이거나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주사제 사용을 대체할 약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제일약품 김정민 연구소장은 “각 후보물질들이 글로벌 제약사로의 기술이전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