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젠의 다발성골수종 치료제 키프롤리스(성분 카르필조밉)가 내달 5일부터 급여적용 된다. 

31일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는 위험분담약제로 키프롤리스의 급여적용을 의결했다.

키프롤리스는 지난해 3월 식약처 허가를 획득하고 10월 약제급여평가위원회를 통과했다.

3상 임상결과, 비교요법(lenalidomide+dexamethasone) 대비 무진행 생존기간 중앙값(26.3개월 vs 17.6개월) 및 전체 생존기간 중앙값(48.3개월 vs 40.4개월)을 유의하게 연장시켜 임상적 유용성 개선이 인정됐다. 

또한 위험분담안을 반영할 경우, 비교요법 대비 경제성평가 결과 값도 수용 가능한 수준으로 검토됐다. 

이에 키프롤리스는 위험분담약제로 2월 5일부터 급여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연간 재정소요는 약 470억원으로 추산됐다. 

한편 위험분담약제는 키프롤리스를 포함해 에볼트라, 얼비툭스, 엑스탄디, 잴코리, 솔리리스, 니글라자임, 스티바가, 포말리스트, 퍼제타, 캐사일라, 옵디보, 키트루다, 입랜스, 타그리소 등 15개가 됐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