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김완섭)은 지난해 매출 3254억원(연결 기준)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와 함께 영업이익은 607억원, 당기순이익은 48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98.7%, 109.9%, -90.8% 증감한 수치다. 

회사 측은 직전 사업연도에 지주사 전환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발생한 중단영업순이익이 당기순이익 감소의 원인으로 밝혔다. 

해당 중단영업순이익 5064억원을 제외할 경우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42.6% 증가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휴온스글로벌은 지주사 전환 이후 맞은 첫 해 최대 실적을 달성한 배경에는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휴톡스(HU-014주)에 대해 독점판매권을 가진 자회사인 휴온스의 해외 수출 증가에 따른 매출 확대가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했다. 

휴톡스는 2016년 10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 허가를 취득한 이래 다국적 제약사와의 MOU를 체결하면서 시장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수출 확대로 인한 매출 성과를 보였고, 올해 하반기에는 휴톡스 제2공장 준공이 예정돼 있어 기존 대비 5배 이상 증가하는 생산력을 바탕으로 세계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지주사 전환 후 맞은 2017년은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임직원 모두가 매진한 결과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 뜻 깊은 한 해였다”며 “앞으로도 블록버스터 육성에 역량을 집중, 2020년 그룹 매출 1조원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휴온스글로벌은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개최해 역대 최대 규모의 배당을 결정했다. 

보통주 1주당 500원의 현금 배당과 0.05(5%)의 주식배당을 결정했고, 최종 배당 금액은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 승인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