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약품은 최근 지난해 가장 우수한 실적을 올린 영업사원을 선정해 포상했다고 20일 밝혔다.

국제약품(대표 남태훈·안재만)은 지난 한 해 가장 우수한 영업사원을 선정, 대형 자동차를 포상으로 지급했다고 20일 밝혔다. 

국제약품에 따르면 영업사원(MR)에게 목표달성 동기를 부여하고 성과에 대한 보상을 위해 최우수영업사원(EMR) 제도를 운영 중이다. 

EMR 제도는 전 MR 중 매출성장, 매출이익, 신규 등을 평가해 우수영업사원(CMR)을 선정하는데 우수영업사원을 5회 연속으로 선정되면 최우수영업사원이 된다. 

매기 선정된 CMR에게는 표창장 및 금뱃지를 수여하며, EMR에게는 표창장 및 대형 자동차와 유지비 일체를 5년 동안 제공한다. 

이 같은 제도는 2014년 처음 시행됐으며, 올해 세 번째 대상자가 선정됐다. 

회사 측은 향후 더 많은 우수 사원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국제약품 남태훈 대표는 “사람의 경쟁력이 곧 회사의 경쟁력이라는 원칙을 바탕으로 내부 전략을 세웠다”며 “임직원 누구든지 달성한 성과에 대해 제대로 된 보상을 받을 수 있다는 기업 문화를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