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김완섭)이 바이오 분야 연구개발 경쟁력 강화를 위해 휴온스랩(Huons Lab)을 신규 설립한다고 27일 밝혔다.

휴온스글로벌에 따르면 휴온스랩은 경기도 안산시 소재 한양대학교 약학대학 내 설립된다.

글로벌 신약개발을 뒷받침하기 위해 산·학·연 협력 생태계를 조성하는 한편, 미래 인재를 발굴하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다. 

휴온스글로벌은 향후 전 세계 헬스케어 산업을 리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바이오 R&D 전문 법인을 신설, 그룹 차원의 바이오 R&D 역량 집중 및 효율성, 생산성 제고를 도모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휴온스랩은 단기적으로는 바이오 기술을 기반으로 한 코스메슈티컬 등 휴온스 그룹 내 필요한 바이오 R&D에 집중할 예정이다. 

앞으로는 세계적 수준의 바이오 신약과 바이오시밀러를 개발, 제약·바이오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겠다는 계획이다. 

또 그간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신 바이오 기술을 개발, 해외 유수 기업에 관련 기술 및 바이오 원료 등을 수출해 수익 창출에도 나설 방침이다. 

한편, 휴온스글로벌은 휴온스랩을 이끌어 나갈 수장으로 김완섭 대표를 선임했다. 

김 대표는 고려대학교에서 생물학 박사를 취득한 후 GSK, BMS 등 글로벌 제약사를 거쳐 현재 휴온스글로벌의 공동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김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바이오 R&D에 휴온스랩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기술력을 극대화해 인류 건강에 필요한 바이오 신약 및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