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적으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개발 사업이 추진되는 가운데 국내 제약산업도 경쟁력이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AI를 활용하기 시작한 기간이 비교적 짧은데다 국내 제약사들의 수요도 있고 IT에 강점을 가지고 있어 제약 선진국의 수준을 따라잡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이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추진단이 발족, 로드맵을 공개했다.

   
▲ 이동호 추진단장이 5일 기자간담회에서 2018년 추진단의 주요 사업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추진단 이동호 단장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올해는 센터설립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고 AI 플랫폼 도입 및 운용해 한국 실정에 맞는 인공지능 신약개발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장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각 부처가 AI 활용을 위한 데이터 표준화가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과학기술부, 산업통상자원부, 정보통신부 등 각 관련 부처가 정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단장은 "화합물 데이터를 비롯해 환자 병역 데이터 등 다양한 데이터가 존재하는데 이것들이 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분야를 찾고 앤드유저가 효율적으로 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 국가산업 발전은 물론 환자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센터설립을 추진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 단장은 인공지능 신약개발의 현 단계와 필요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현재 화이자, 사노피 등 빅파마들이 AI 업체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지금은 '무엇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하는 단계지만 미래 방향이기 때문에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I 신약개발은 시대적 흐름이기 때문에 향후 획기적인 비용 절감이라던지, 시간 단축 등이 가능해졌을 때 뒤쫓아 가지 않기 위한 선투자라는 설명이다.  

또한 그는 "이미 일각에서는 자신이 가진 데이터에 알고리즘을 적용할 만큼 표준화가 이뤄져 있고 우리는 후발주자지만 상대적으로 데이터 규모가 적고 IT강국이라는 강점이 있어 다른분야 보다 따라가기가 수월할 것"이라며 "알고리즘을 한국 실정에 맞추는 것이 관건이자 올해 목표"라고 밝혔다.   

   
▲ 인공지능 신약개발 지원센터 추진단 조직도

무엇보다 제약업계 내 AI 신약개발에 대한 수요가 있다는 것이 센터설립을 추진하는 이유다.

실제 보령제약, JW중외제약, 녹십자, 대웅제약, 일동제약, 안국약품, 삼진제약, 크리스탈지노믹스, 종근당, CJ헬스케어, 한미약품, 신풍제약, LG화학, 유한양행, 일양약품, 한독, 동아ST 등 17개 회사가 TF로 추진단과 뜻을 같이하고 있다. 

이 단장은 "센터는 중립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곳이 돼야 한다. 개별 업체가 직접 하나씩 솔루션을 찾는 것보다 효율적이어야 하고, 국내 AI 업체들이 세계적으로 나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워주는 것도 센터의 역할"이라면서 "2019년 공식적인 센터설립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