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예방 피내용 BCG백신의 국내 공급이 재개된다.

질병관리본부는 그간 현지 공장 사정으로 국내 공급이 중단됐던 덴마크산(産) 피내용 BCG 백신이 3월 2일 수입돼, 국가검정과정을 거쳐 6월 중 민간의료기관으로 공급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이번에 들여온 덴마크산 피내용 BCG 백신 물량은 4만 5905바이알(vial)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국가검정이 완료되면 민간의료기관으로 공급이 재개돼 생후 4주이내 영아가 동네 의료기관에서도 보호자와 함께 편히 접종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질본은 공급재개 이전에 영아 보호자 개별 접종 안내 및 민간의료기관접종자 재교육 등을 철저히 준비하는 한편, 피내용 BCG 공급재개 이전까지는 이를 대체하는 경피용 BCG 백신으로 당초 계획인 올해 6월 15일까지 무료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공인식 예방접종관리과장은 "덴마크산 피내용 BCG 백신 공급이 민간의료기관까지 재개됨에 따라 접종자 재교육 등 안전한 접종이 현장에서 혼선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며 “식약처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BCG 백신을 포함한 국가 예방접종 백신의 부족상황 재발방지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1월까지 수급이 불안정했던 소아마비 단독백신은 공급 재개 후 안정적으로 제공되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