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래 교수

미국내과학회(ACP)가 6일 당뇨병 환자의 목표 당화혈색소(A1C) 수치를 6.5~7%에서 7~8%로 완화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것을 놓고, 가톨릭의대 김성래 교수(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가 "혈당조절을 열심히 할 필요가 없다는 뜻으로 비춰지면 안 된다"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 교수는 9일 본지와 인터뷰를 통해 "당뇨병 환자의 목표 혈당 설정 문제는 앞으로도 많은 갑론을박이 있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기본적으로 간과하지 말하야 할 것은 심한 저혈당이 동반되지 않는다면 혈당은 낮추면 낮출수록 좋다는 점이며, 이는 당뇨병 치료에서 절대 변하지 않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이번 ACP 가이드라인에서 제시한 새로운 기준이 마치 모든 환자에게 적용되는 것으로 해석되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그는 혈당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 합병증을 동반한 환자, 고령의 만성질환 동반 환자, 기대여명이 짧은 환자 등에게 해당된다는 것으로 이해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ACP도 새로운 연구를 토대로 7~8%를 주장하는 게 아니다. 혈당조절이 안되는 환자를 무리하게 낮춰 저혈당 등 합병증 문제가 생기는 것 보다는 적어도 고혈당과 저혈당이 발생하지 않을 정도인 8%로 맞추라는 뜻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으로는 소송이 많은 미국사회의 특성이 반영한 것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그는 "미국 학계에서도 목표혈당 수치가 낮으면 낮을수록 좋은 건 알고 있지만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소송을 대비해 좀 더 완화한 것일 수 있다"면서 "미국은 소송사회다. 예를 들어 목표혈당을 6.9%로 해도 합병증이 생길 수 있는데, 이를 두고 환자가 이전 가이드라인 기준인 6.5%로 적극적으로 치료하지 않았다며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이런 점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차원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가이드라인 개정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성향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학회 내부에서도 목표혈당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의사들과 반대하는 의사들의 입장이 팽팽한 상황"이라며 "개인적으로는 저혈당만 없으면 낮으면 낮을수록 좋다는 생각이다. 또 적극적인 혈당관리를 강조하는 차원에서 바꾸지 않는 것이 더 나을 수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어 "이번 ACP 가이드라인 변화로 목표 혈당 논란이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무엇보다 의사들이 나서서 잘 관리하는게 오히려 틀렸거나 나쁘다라는 인식을 갖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