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대표 김동연)의 역류성식도염 치료제 '놀텍(일라프라졸)'이 중남미에 본격 진출한다. 

일양약품은 놀텍 완제품이 멕시코 제약사 치노인을 통해 중남미 지역에 수출된다고 13일 밝혔따. 

놀텍은 지난해 캄보디아와 에콰도르에서 발매 첫 해 300만 달러의 수출 오더를 받았고, 이를 시작으로 안정적인 랜딩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치노인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파나마, 온두라스, 니카라과이, 도미니카공화국, 파라과이, 볼리비아 등 총 10개국에 놀텍에 대한 독점판매권을 갖고 있어 이번 수출을 발판삼아 중남미 국가 수출 활로에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중남미 제약시장은 1인당 의약품 지출 및 의료서비스 지출이 증가하고 있어 향후 매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판단이다. 

한편, 일양약품은 오는 2027년까지 보장된 물질특허기간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