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은 두바이더마 2018에 참가해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우수성을 알렸다고 21일 밝혔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이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해외시장 확대를 위한 글로벌 마케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대웅제약은 두바이 국제피부미용 컨퍼런스 및 전시회(Dubai Derma 2018)에 나보타를 소개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2014년 나보타를 국내 발매한 이후 사우디라아비아, 아랍에미레이트, 이집트 등 주요 중동국가와 브라질, 인도에 대한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 1월에는 중국 CTA 임상시험계획 승인으로 중국 진출을 본격화했고, 연내 미국 FDA와 유럽 EMA 허가 승인 및 발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두바이더마에서 대웅제약은 중동지역 나보타 수출계약 파트너인 댄시스와 함께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나보타 전시관은 전문의와 기업이 학회 기간 내내 방문, 제품을 문의하는 등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터키 성형외과 전문의 이스마일 쿠커커와 한국 성형외과 전문의 최항석 원장이 강연한 ‘나보타의 특장점 및 나보타를 활용한 최신 시술법을 활용한 치료방법’ 워크숍 세션은 참석한 의사들의 활발한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최항석 원장은 “나보타를 직접 시술해 본 결과 빠른 효과 발현을 볼 수 있었고 지속시간 또한 길어 환자 만족도가 높았다”며 “고순도 정제공법 및 선진국 수준의 감압건조 공정으로 제조되는 특징과 연계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두바이더마는 중동 및 북아프리카 최대 피부미용학회이자 전시회로, 올해는 약 100개국에서 1만 5000명 이상의 전문의와 관계자가 참여했다. 

대웅제약은 나보타의 글로벌 홍보를 위해 지난 2013년 이후 매년 두바이더마에 참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