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대표이사 유제만)은 28일 아프리카 케냐의 수지팜과 항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를 3년간 독점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케냐의 사적 시장에 약 1만여 명의 환자가 치료 받을 수 있는 분량이 5월부터 공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신풍제약은 최근 서아프리카 제약 유통사 Tedis와 코트디부아르, 카메룬, 부르키나파소 등 7개국을 시작으로 총 16개국과 3년간 계약을 체결했다.

사적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아프리카 주요 국가들에서 1차 치료제로 등재되기 위한 기반이 마련, 추후 공적 시장에서도 매출이 발생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예상이다. 

현재 아프리카는 말라리아 감염에 따라 QA ACT(Qualified-Assured Artemisinin combination theraphy) 약제가 필요한 환자 중 70%가 공적 시장에 조달이 이뤄지고 있다. 

사적 시장의 약 30% 환자는 국제기구나 정부 재정 보조 없이 약제비를 본인 부담하는 실정이다. 

한편, 신풍제약의 피라맥스는 아프리카 주요 국가에서 말라리아 질병관리위원회를 통해 국가별 1차 치료제로 등재되기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