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암병원(삼성암병원)이 생존율이 낮은 암에서 치료 성적이 뛰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11~2015년 삼성암병원에서 치료받은 암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치료가 까다로운 원격전이암, 췌장암 등의 난치암 생존율이 국내 평균을 넘어섰다.

삼성암병원은 결과의 정확도와 공정성을 위해 국가암정보센터가 가장 최근 발표한 국가암등록통계 자료와 같은 기준과 방식을 적용해 분석을 진행했다. 

가장 괄목할만한 치료 성적을 거둔 암은 난치암의 대표격으로 불리는 췌장암이었다. 원격 전이 췌장암 5년 생존율은 국내 평균 2%지만 삼성암병원은 26%에 달했다. 

   
▲ 원격전이암 5년 상대 생존율 비교.

원격전이암은 암이 최초 발생한 부위에서 멀리 떨어진 장기까지 암이 퍼진 상태로 그만큼 선택할 수 있는 치료법이 적고 치료를 하더라도 효과를 기대하기 힘든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번 성과는 그 의미가 있다.

뿐만 아니라 국한 암에서도 국내 평균과 큰 차이를 보였다. 국내 평균 5년 상대 생존율은 34.5%에 불과하지만, 삼성암병원은 86.1%로 국내 평균 대비 2배 이상 높았다. 또 암이 주변 림프절을 침범한 국소암의 5년 상대 생존율도 40.2%로 국내 평균 15.2%를 훌쩍 넘어섰다.

이와 함께 폐암에서도 삼성암병원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폐암 5년 상대 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원격전이암 34.7%, 국한암 97.4%, 국소암 77%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전립선암(78.2%) △유방암(62.3%) △대장암(48.2%) △신장암(42.5%) △위암(16.1%) △간암(9.9%) 등 나머지 암종에서도 각각 국내 평균을 크게 앞섰다.

아울러 삼성암병원은 80세 이상 암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이 99.6%로 100%에 가까워 고령 암환자 치료에도 강점을 보였다.

고령 환자들은 치료 자체가 환자에게 위험할 수 있어 치료를 미루거나 포기하는 경우가 많지만, 삼성암병원에서는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본인의 기대 수명에 최대한 가깝게 살 수 있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고령 암환자 개개인별로 맞춤 치료법을 제시할 만큼 임상경험이 풍부하고 양성자 치료와 같은 환자 부담을 최소화한 다양한 치료 선택지를 갖춘 덕분이라는 것.

이처럼 어려운 암 치료에 집중하면서 삼성암병원을 찾는 환자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신규 암환자는 2008년 1만 9468명에서 2016년 2만 4517명으로 약 26% 증가했는데, 해마다 발생하는 국내 암환자가 2015년 기준 21만여명 수준임을 감안하면 암환자 10명 중 1명이 삼성암병원을 찾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타 병원에서 진단받고 치료를 위해 삼성암병원을 찾는 환자는 2008년 7002명에서 2016년 약 9176명으로 31% 늘었다. 아울러 이미 암을 진단받고 첫 치료까지 받은 상태에서 삼성암병원으로 전원한 환자도 3097명에서 약 4545명으로 46.7% 상승했다.

남석진 암병원장은 "지난 10년간 환자들에게 더 나은 치료법을 제공할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암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병원이 되도록 모든 의료진과 직원들이 한마음으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