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병원(원장 이광현)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천식 적정성 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천식 치료 잘하는 병원'으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심평원이 2016년 7월부터 2017년 6월까지 1년간 만 15세 이상 천식 환자를 진료한 전국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검사 영역, 치료지속성 영역, 처방영역 등을 평가해 '양호' 등급과 그렇지 않은 등급으로 분류했다. 

평가항목은 △폐기능검사 시행률 △지속방문 환자비율 △ICS(흡입형 스테로이드) 처방 환자비율 △필수약제 처방 환자비율 등 총 7개 지표로, 한양대병원은 대부분의 평가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양호' 등급을 획득했다. 

이광현 병원장은 "천식은 외래에서 지속적으로 진료 및 치료가 이뤄지면 질병 악화를 예방할 수 있는 질환"이라며 "본원은 천식 환자의 증상에 맞는 약물치료와 주기적인 폐기능 평가 등 규칙적인 점검으로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