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대표 문은상)은 특허청으로부터 펙사벡 관련 특허 ‘종양 용해 백시니아 바이러스 암 치료요법(Oncolytic vaccinia virus cancer theraphy)’이 추가 등록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특허로 인해 신라젠은 현재 전 세계 41개 국가 103건의 특허 등록을 확보하게 됐다. 

독창적인 기술에 대한 법적 보호를 획득함으로써 제3자가 자사의 기술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을 막고자 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앞서 신라젠은 지난달 26일에는 프랑스, 독일,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13개국에서 ‘종양 용해 벡시니아 바이러스 병용 암 치료요법’에 관한 특허를 등록한 바 있다. 

또 지난달 30일 홍콩에서 ‘벡시니아 바이러스의 생산을 위한 방법 및 조성물에 관한 특허를 등록하기도 했다. 

한편, 펙사벡 관련 전 세계 41개국에 등록된 주요 특허명은 ’벡시니아 바이러스의 생산을 위한 방법 및 조성물‘, ’종양 용해 백시니아 바이러스 암 치료요법‘, ’종양 용해 백시니아 바이러스 병용 암 치료용법‘, ’GM-CSF를 발현하는 폭스바이러스를 사용한 전이성 및/또는 전신 파종성 암의 전신 치료법‘ 등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