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이 AI를 활용한 신약개발에 본격 나선다. 

유한양행은 신테카바이오와 유전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플랫폼을 활용한 신약개발 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두 회사는 협약을 통해 인공지능 플랫폼을 이용한 항암 활성 물질 발굴, 임상시험 환자 유전체 분석을 통한 바이오마커 발굴 등 비롯해 신약개발에 해당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상호협력 및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양사는 이번 협력 모델을 토대로 후보물질 개발부터 약물 대사 및 부작용 예측 등 임상 전주기에 인공지능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인공지능 플랫폼 활용을 통해 신약개발 비용 절감과 개발기간 단축을 기대하고 있다. 

또 유한양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짧은 기간 내에 항암 활성이 높은 물질을 발굴, 개발 중인 신약의 바이오마커를 찾아 임상 성공률과 신약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신테카바이오 정종선 대표는 “천문학적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신약개발에 대한 혁신이 요구되는 현재 인공지능과 유전체 빅데이터 활용은 제약시장 판도를 바꿀 키워드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