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은 최근 IOVC 2018에 참가, 펙사백의 신장암 대상 임상2상 연구 REN022의 결과를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신라젠(대표 문은상)은 펙사벡(JX-594)의 신장암 대상 임상2상 REN022 연구 결과를 IOVC 2018(International Oncolytic Virus Conference 2018)에서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신라젠 측은 전이성, 불응성 신장암(RCC) 환자 17명을 대상으로 펙사벡을 매주 정맥투여(IV)한 단독요법 2상 결과인 약 5.5년간 계속 생존 중인 1명의 완전 관해(CR) 추적관찰 사례와 76%의 질병통제율(DCR) 중심으로 구두 프리젠테이션 했다.   

발표를 맡은 신라젠바이오 나오미 박사는 “IOVC는 항암 바이러스 연구자와 빅바이오텍을 대상으로 간암 뿐 아니라 신장암 분야까지 펙사벡의 확장성을 소개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항암 바이러스 분야에서 펙사벡의 수준은 글로벌적으로 학회를 리드할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라젠은 The great oncolytic 토의 세션을 통해 항암 바이러스 투여 횟수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이번 토론에는 옥스퍼드대학교 종양학과 케리 피셔 교수를 좌장으로, 영국 리즈 분자의학 연구소 앨런 멀처 교수, 미국 메이오 암센터 스티브 러셀 교수 등이 참석했다. 

한편 이 같은 내용은 분자요법-종양파괴(Molecular Therapy-Oncolytics) 저널에 게재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