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대표 전재광·신영섭)의 류마티스 치료제 악템라의 급여기준에 성인 발병성 스틸병이 추가된다. 

JW중외제약은 보건복지부가 고시한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고시 개정안에 따른 Tocilizumab 주사제 악템라(피하주사 162밀리그램) 급여기준 신설로, 성인 발병성 스틸병에 대한 건강보험이 적용된다고 17일 밝혔다.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가운데 성인 발병성 스틸병에 대한 급여 적용을 받은 제품은 악템라가 처음이다. 

복지부는 지난달 19일 해당 고시 개정안을 행정 예고하고, 27일까지 의견조회를 거쳐 이달 1일부터 개정안을 적용했다. 

이에 따라 악템라는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뿐 아니라 성인 발병성 스틸병 환자 중 스테로이드와 1종 이상의 면역억제제로 총 6개월 이상 치료를 받았지만 치료 효과가 미흡하거나 부작용 등으로 치료를 중단한 환자에게 급여 처방이 가능해졌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악템라 급여기준 신설은 학회 차원의 오랜 노력으로 희귀질환 환자를 위한 정책적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많은 환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학회와 연계해 추가적인 적응증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악템라는 체내에서 염증을 유발하는 단백질인 인터루킨-6와 그 수용체의 결합을 저해하는 방식으로 류마티스 관절염 등 면역질환을 치료하는 바이오의약품이다. 

해당 제품은 기존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인 MTX(메토트렉사이트)나 대표적 생물의약품 제제인 TNF-α 저해 치료제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환자에게도 우수한 치료 효과를 보인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