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우종수)은 내성표적 항암신약 포지오티닙의 HER-2 엑손20 유전자 변이에 대한 전임상 및 임상 데이터가 AACR에서 발표됐다고 18일 밝혔다. 

한미약품 파트너사인 스펙트럼은 지난 10일과 18일 두 차례에 걸쳐 포지오티닙의 진전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10일에는 EGFR 엑손20 유전자가 변이된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진전된 임상2상 결과를 공개했다. 

이어 18일에는 HER-2 엑손20 유전자 변이가 발현된 양성 재발성 비소세포폐암 및 고형암 분야에서 치료 가능성을 확인한 임상 데이터를 발표했다. 

특히 이번 연구결과는 EGFR과 더불어 HER-2 엑손20 유전자가 변이된 두 가지 유형 모두에서의 난치성 암 치료 효과를 확인한 것인 만큼 향후 포지오티닙이 다양한 암종을 타깃하는 글로벌 혁신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회사 측의 평가다. 

먼저 MD앤더슨 암센터 존 헤이맥 교수는 기존에 진행해 온 EGFR 엑손20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의 임상2상 중간결과에 대해 언급했다. 

헤이맥 교수는 “처음 예상했던 객관적반응율(ORR)은 20~30%였으나 첫 환자 11명에서 확인한 포지오티닙의 ORR은 64%로 나타났다”며 “이후 6.5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무진행생존기간(PFS) 중간값이 도출되지 않을 정도로 약효가 좋아 향후 결과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MD앤더슨 암센터 시우닝 리 교수는 “우리의 기대치를 크게 상회한 연구”라며 “30명의 피험자가 임상 등록을 마쳤고 추가 모집 중인 20명도 완료가 임박했다”고 말했다. 

18일 등록된 HER-2 엑손20 변이 연구를 주도한 MD앤더슨 암센터 재클린 로비쇼 박사는 “EGFR 및 HER-2 엑손20 변이 비소세포폐암에 대한 포지오티닙의 데이터 결과는 다른 엑손20 변이 암종에서도 원발 내성을 극복할 치료제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비소세포폐암 외에도 다양한 고형암에 적용할 수 있는 포지오티닙의 치료 효과 연구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이번 임상 결과를 통해 난치성 암 치료 분야의 새 지평을 열 수 있는 획기적 전기가 마련된 만큼 포지오티닙이 글로벌 혁신신약으로 빠르게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