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대표 문은상)은 mJX-594의 신장암 대상 전임상 연구 결과를 2018 미국암학회(AACR) 포스터 세션에서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신라젠에 따르면 ‘항암 바이러스와 면역관문억제제 병용요법으로 신장암에서 면역치료제에 대한 불응성을 극복하다’를 제목으로, 면역 치료가 쉽지 않은 불응성 신장암에 대해 항암 바이러스를 병용하는 전략으로 반응성을 높일 수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결과, 신장암 모델에서 mJX-594, PD-1억제제, CTLA-4억제제의 삼중 병용요법에 의해 종양이 완전히 소멸되는 완전 관해와 마우스의 생존을 증가시키는 효과를 보였다. 

또 항암 면역이 현저히 억제된 비염증성종양에 mJX-594를 투여하면 면역력이 되살아나는 염증성종양으로 전환됐다. 

mJX-594나 PD-1억제제 단독요법보다 두 제제를 동시 투여했을 때 항암 효과를 RENCA 모델(신장암 마우스)에서 보여줬다. 

해당 항암 효과는 두 가지 약물을 병용했을 때 종양 내 T-세포(CD8+) 유입이 증가되고 항암 효과가 현저히 상승됐다. 

이번 연구로 인해 mJX-594가 종양 내 환경을 재조성해 소위 약이 듣지 않는 종양(cold tumor)에서 약효를 발휘할 수 있는 종양(hot tumor)으로 변화시켰음을 보여준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요법으로 인해 신장암에 대한 불응성을 극복하고 항암 효과를 초래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더 자세한 내용의 연구결과는 곧 투고할 논문을 통해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