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방광암(요로상피세포암) 발생 위험이 높고, 당뇨병까지 앓고 있다면 위험도가 더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를 나왔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비뇨기암센터 하유신 교수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2004년부터 2008년까지 적어도 한 번 이상 건강 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성인남성 82만6170명을 대상으로 관찰연구를 시행했다.

연구 결과 체질량지수가 25㎏/㎡ 이상인 비만남성은 방광암 발생 위험이 정상체중 남성에 비해 1.62배 높았으며, 당뇨병를 앓고 있으면 위험도가 더 크게 증가해 과체중 남성은 2.41배, 비만남성은 2.88배 높은 것을 확인했다.

하 교수는 “과도한 지방조직이 축적되면 염증성 사이토카인과 활성 산소를 증가시켜 만성염증을 유도해 방광암 발병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고 비만과 암 발병과의 이전 연구를 종합하여 설명했다.

방광암은 방광에 생기는 악성 종양으로 2015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한국 남성 암 중 8번째로 발생 빈도가 높다.

비만과 당뇨병이 여러 가지 악성 종양의 발병 위험인자라는 가능성을 제시한 연구가 있었으나, 암의 종류와 인종 차이에 따른 결과에 논란이 있었다.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의 대표성을 갖는 대규모 인구집단의 장기간 관찰연구를 통해 비만과 방광암의 상관관계를 입증해 향후 방광암의 예방이나 조기진단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시해 큰 의미가 있다.

현재까지 방광암 위험 인자는 고령, 흡연, 업무로 의한 각종 화학 약품의 노출, 진통제 및 항암제, 감염 및 방광 결석, 방사선치료 등이 알려져 있다.

하 교수는 “방광암은 통증 없이 소변에 피가 보이는 증상이 전형적이나, 발병 초기에는 육안으로 확인되지 않는 미세혈뇨를 동반하는 경우가 더 많을 수 있어, 혈뇨를 확인하기 위한 정기적인 소변검사가 효과적이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Journal of Cancer 1월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