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이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IDX-1197의 상용화에 한 발 다가섰다. 

일동제약은 최근 열린 AACR(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 미국암연구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IDX-1197과 관련한 내용을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IDX-1197은 종양세포의 DNA 손상을 회복시키는 효소 PARP(Poly ADP-ribose polymerase)의 작용을 억제해 암을 죽이는 기전의 표적항암제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IDX-1197은 동물실험에서 기존 PARP 저해제에 비해 다양한 종류의 암에 대해 우월한 효과를 보였다. 

또 기존 PARP 저해제와 직접 비교한 비임상시험을 통해서도 우수한 항암 효과를 보였다. 

특히 일동제약은 IDX-1197이 작용 기전 및 효과 측면에서 기존 유사 약물보다 넓은 적응증과 활용 범위를 가진 약물로의 개발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일동제약은 국립암센터 주관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과 IDX-1197을 개발 중이며, 현재 서울아산병원에서 관련 임상1상을 진행하고 있다. 

중간결과, 효능 농도 범위에서 부작용이 적어 상용화 전망을 밝히고 있다. 

일동제약은 해당 후보물질과 관련, 암 종류에 따른 적응증 확대와 함께 단독요법은 물론 병용요법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약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IDX-1197에 대한 미국, 캐나다, 러시아, 일본, 싱가포르, 호주 등 해외 특허 취득을 완료한 상태로, 향후 연구개발의 진행상황에 따라 신약개발, 라이선스 아웃 등 다양한 상용화 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