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부로 대한의사협회 회장에 공식 취임한 최대집 회장이 현 건강보험제도 개선에 나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 회장은 2일 의협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건강을 위한 안전한 의료, 제대로 된 치료환경 조성을 위해 근본적으로 건강보험 제도를 바꾸는 ‘더 뉴 국민건강보험(The New NHI)’에 대해 정부와 머리를 맞대고 진지하게 논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불안정하게 유지되고 있는 현 건보제도 속에서 의료인의 희생과 헌신에 대한 노고는 고사하고 문재인 케어 시행으로 의료제도를 붕괴시키려 한다는 이유에서다. 

최 회장은 “국민건강 차원에서 문 케어를 절대로 용납할 수 없으며, 반드시 회원 모두의 총화된 힘으로 저지하겠다”며 “국민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건강보험 재정 정상화, 급여기준과 심사체계의 합리적 개선 등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를 위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천명했다. 

최 회장은 “저와 새 집행부는 국민과 함께 하는 문재인 케어 저지 투쟁과 의료개혁 또한 추진하고자 한다”며“집행부는 국민과 함께 하는 문재인 케어 저지 운동을 통해, 안정적 진료 환경을 구축하여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모두 힘을 합쳐 지금 이 시점을 의료제도의 모순을 고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생각하고 투쟁에 나서야 한다”며  “이제 무관심, 주저함, 두려움의 사슬을 단박에 끊어버리고 투쟁의 최선봉에 선 집행부와 함께 반드시 우리의 목표를 빠른 시간 안에 달성해내도록 하자”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