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대표 전재광·신영섭)이 인공지능 솔루션을 활용한 연구개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JW중외제약은 신테카바이오와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활용한 공동연구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JW중외제약은 신테카바이오가 보유한 ‘개인 유전체 맵 플랫폼(PMAP)’의 약물 반응성 예측 기술을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의 바이오 마커를 발굴하는 등 연구개발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체내 영양공급·면역증진 관련 종합영양 수액제, 신개념 진단시약 개발 등 정밀의료 영역까지 협업 범위를 넓힐 방침이다. 

전재광 대표는 “신약 개발의 성공률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시장 경쟁력을 선점하기 위해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융복합 연구전략이 매우 중요하다”며 “신테카바이오와의 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테카바이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연구소 기업으로, 유전체 빅데이터와 인실리코 기술을 접목한 유전자 바이오마커 발굴, 항암제 반응성 예측 플랫폼을 개발한 바 있다. 

회근에는 네이버 클라우드와 협업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기반 유전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준비 중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