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이 백신 사업 왕좌 자리에 도전한다. 

SK케미칼은 2일 이사회를 열고 기존 VAX 사업부분을 물적분할해 신설회사를 설립하는 것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SK케미칼이 백신사업을 분사한다는 의미로, 신설회사의 사명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칭)이다. 

SK케미칼의 이번 분사는 물적분할로, 기존 VAX 사업부문을 분할해 신설회사를 설립하고, SK케미칼은 존속하면서 신설회사 발행주식의 100%를 배정받는 단순 물적분할 방식이다. 

이로써 신설회사는 SK케미칼의 100% 자회사가 된다.

이에 따라 신설법인은 6월 15일 주주총회를 거쳐 7월 1일자로 분할하게 된다. 

SK케미칼은 SK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바이오사업 전문성을 강화하고, 외부 투자유치에 용이한 구조를 마련하는 한편, 경영 효율성 극대화를 통한 주주가치 제고에 주력할 방침이다. 

앞서 SK케미칼은 지난해 지주사 전환을 통해 ▲각 사업회사 전문성 강화 ▲경영효율성 제고 ▲기업경영의 투명성 강화 ▲책임경영 확대를 통한 주주가치 제고를 결정한 바 있다. 

이번 백신사업 분사도 동일한 맥락에서 결정된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SK케미칼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혁신적인 기술 기반의 프리미엄 백신 개발 전략을 계속 추진, 국내 마켓 리더십 강화와 글로벌 진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