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의학회 장성구 회장

"의학회와 의협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의협 패싱은 정부 쪽 기자들이 만든 말이다"

4일 기자들과 만난 대한의학회 장성구(경희대병원 비뇨의학과) 회장의 말이다. 

장 회장은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의 관계 설정에 관해 묻는 질문에 "일각에서 의학회가 의협과 다른 길을 갈 것이라 얘기하고 있지만 잘못된 것이다. 의협과 같이 갈 것"이라며 "의학회와 의협이 의견이 부딪칠 수 있지만 그 이외의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보건복지부가 전문학회만 만나서 하면 될 것이라 생각하지만 잘못된 접근이다. 내과만 해도 수십 개 학회이고 모두 생각이 다르다"며 "복지부가 의협을 파트너로 인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지만 "최 회장은 취임한 지 4일밖에 안 된 사람이다. 좀 더 보자"라는 말로 여지를 남겼다. 

장 회장은 정부의 역할을 당부하기도 했다. 의료계가 정부를 믿지 못하도록 했다는 것. 따라서 정부가 불신해소를 위한 단초를 제공해야 한다는 얘기였다. 

장 회장은 건강과 관련된 사회적 이슈가 발생했을 때 전문가단체로서 대한의학회가 의사의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위기상황에서 의학회가 학문적 베이스를 갖고 대국민 발표를 했어야 했지만 그동안은 역할이 부족했다는 것. 

장 회장은 "사회적 이슈가 생겼을 때 의학회 내에 위기응급대처반 등이 있어 12~24시간 이내에 발표해 국민이 혼란스럽지 않게 대국민 발표를 했어야 했다.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곳은 의학회뿐"이라며 "지금 의학회 체제로는 인력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전담부서 또는 기존 이사진으로 구성하든지 상시위원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의학회의 국제화 의지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당부도 했다. 

울산의대 도경현 교수(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에게 국제이사를 맡겨 우리 의학회와 비슷한 구조인 대만 의학회를 벤치마킹할 예정이라고 했다. 

4차산업혁명은 빠르게 진행되지만 의료계는 걱정스러울 정도로 담담하다는 게 장 회장의 우려다. 

장 회장은 "4차산업혁명은 ICT, AI 등 함께 나타나고 이를 가장 먼저 이용하게 되는 게 의료계가 될 것"이라며 "하지만 의료계는 제대로 준비하고 있지 못하다. 의학회에서 4차산업혁명이 몰고 올 영향을 파악하고 이에 대처할 방법 등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의대 교육 프로그램도 바꿔야 한다. 의사도 틀릴 수 있다는 걸 배워야 한다. 4차산업혁명은 의사와 AI가 공존하면서 진료할 수 있는 것을 배워야 한다"며 "로봇시대에 맞춰 임상진료지침도 미리 손을 볼 수 있도록 준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