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대표 엄기안)가 리도카인 주사제로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휴온스는 지난 4월 미국 FDA로부터 제네릭 품목허가(ANDA)를 획득한 주사제 완제품 ‘1% 리도카인 주사제 5mL 앰플’에 대해 미국 파트너인 스펙트라 메디컬과 총 893억원 규모의 20년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현재 미국 내 주사제 시장에서 리도카인 주사제의 고질적인 공급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해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휴온스는 이번 계약에 따라 안정적으로 미국 주사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며, 멕시코 등 중남미 지역 및 유럽으로 수출 지역을 더 확대해 지속적으로 매출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특히 1% 리도카인주사제 5mL는 기존 FDA 등록업체의 공급이 중단돼 미국 현지에서 공급부족 사태를 겪는 품목으로, 휴온스는 계약과 동시에 제품 선적 및 출하를 개시할 예정이다. 

또 스펙트라 메디칼을 통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미국 전역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이번 장기공급 계약 체결은 휴온스의 국산 주사제가 품질 뿐 아니라 생산설비, 공정 등 모든 면에서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았다는 의미와 함께 국내 제약사 최초로 주사제 완제품을 통해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 직접 진출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깊다”고 설명했다. 

윤 부회장은 “지난 50여년을 이어온 휴온스의 저력을 발판 삼아 한국 제약산업의 명성을 드높일 수 있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휴온스가 미국 FDA로부터 승인받은 주사제는 ‘0.9% 생리식염주사제 5mL/10mL’와 ‘1% 리도카인주사제 5mL 엠플’ 등 2종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