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급병실 급여적용 범위를 병·의원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놓고 건강보험 가입자들이 의견을 모은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오는 13일 공단 서울지역본부에서'제8회 건강보험 국민참여위원회'를 열어, 병원과 의원급 의료기관의 2~3인실 건강보험 적용에 대한 국민 의견을 청취한다고 10일 밝혔다.

정부는 오는 7월부터 우선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 2~3인실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하되, 병·의원급 급여 적용에 대해서는 사회적 의견을 수렴한 뒤 연말까지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이날 회의에서는 2~3인실 급여화 병·의원 확대 방안과, 의학적 필요성이 없는 장기입원 관리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회의에는 지난해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제1기 국민위원(임기 2년, 총 90명) 3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회의는 오전 세션과 오후 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오전에는 전문가가 회의 주제에 대해 설명하고 오후에는 국민위원 중 호선된 사회자를 중심으로 자율토론이 진행된다.

건보공단 급여보장실 관계자는 "국민참여위원회를 통해 일반 국민의 눈높이에서 상급병실 비급여 해소와 입원환경 개선에 대한 사회적 가치와 의견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