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12월 열린 제1차 전국의사총궐기 모습. 의협이 문 케어에 반대하며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를 예고하자, 시민사회계는 강력히 반발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의료계가 오는 20일 문재인 케어 정책에 저항하기 위해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 개최를 예고하자 시민사회계가 이를 규탄하고 나섰다. 

특히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등 노동계는 향후 전국의사총궐기에 상응하는 투쟁계획도 마련할 방침이다. 

보건의료노조 및 무상의료본부 등 시민사회는 오는 16일 제2차 전국의사총궐기를 강력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시민사회계가 이처럼 나선 데는 국민의 의료비 부담을 일부 개선하겠다는 문 케어가 상식적인 정책임에도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가 결사 반발하는 행태를 두고볼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의협의 집단행동은 일말의 정당성도 없는 집단 이기주의”라며 “남북 정상회담조차 반대하는 냉전 극우 정치인 최대집 회장의 의협답다”고 일갈했다. 

이어 “이런 의협과 의정협의 재개를 논의한다는 보건복지부의 단호하지 못한 태도는 불필요한 타협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시민사회계는 우선적으로 16일 전국의사총궐기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 후 같은 날 긴급 대표자대회를 열고 이후 투쟁계획을 논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