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일 임영진 병협 신임회장이 협회 강당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대한병원협회가 정부의 보건의료 정책이 발표된 후 후속 대책을 논의하는 단체에서 벗어나 미래를 내다보는 힘을 보여주겠다고 발표했다. 

11일 병협 임영진 회장이 취임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임 회장은 그동안 병협 여러 부서에서 미래를 준비하는 일을 해 왔는데, 이번에 미래정책위원회를 신설하면서 한 곳으로 힘을 모았다고 발표했다. 

임 회장은 "지금까지는 정부 정책에 맞는 대응을 하기에 벅찼는데 이제는 우리가 스스로 미래를 설계하고 그에 맞는 정책을 정부에 제안해야 한다. 그래서 미래정책위원회를 새롭게 만들었다"며 "간혹 정부가 제시하는 정책이 현장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우리가 현실에 맞는 정책을 만들어 상대방이 따라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주제별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설치해 다양한 의견수렴을 거쳐 정책을 제안하겠다는 복안이다. 

미래정책위원회 첫 과제는 남북 보건의료 문제가 될 것이라 밝혔다. 

앞으로 남북관계가 어떤 변화가 있을지 알 수 없지만 의료지원이나 협력 등에 대해 먼저 발 빠르게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유인상 총무위원장은 "병협이 준비하는 것은 단순히 지원이 아니다"라며 "북한의 자존감을 고려해 일방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은 배제하고 공동주제를 정하고 협업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원병원이 겪는 어려움에 직접적 도움을 주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노사협력위원회 신설이 그 예다. 

임 회장은 "병원 운영에서 노사관계는 매우 중요하다. 노조가 도움이 될 수도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따라서 회원병원에서 노사관계가 원만하지 못할 때 도움을 줄 것"이라며 "병원 차원에서 대응한다는 뜻이 아니라 노사문제에 경험이 많은 전문가들의 중재와 지원 등을 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문재인 케어에 대해서는 대한의사협회와는 다른 노선을 표명했다.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에 따른 문제점과 개선책을 관련 전문가들과 논의해 국민과 병원계가 함께 만족할 수 있는 제도가 될 수 있도록 협조와 견제를 병행하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임 회장은 보건의료인력 부족 문제와 전공의 수련을 위한 정부 지원을 정부에 요구할 것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