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의 전이성 직·결장암 두병부세포암 치료제 '얼비툭스(성분 세툭시맙)'가 위험분담제(RSA) 재계약에 성공했다. 

비급여 판정 위기에서 가까스로 재계약에 성공하면서 얼비툭스는 4년간의 RSA 의약품 지위를 누릴 수 있게 됐다. 

얼비툭스는 2005년 희귀질환의약품으로 시판허가를 획득해 2014년 3월 RSA가 적용된 약제다.   

4년이 경과되면서 RSA 계약기간 만료를 앞두고 재계약 여부가 검토됐으며, 첫 재계약 품목이 될 수 있을지 업계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건강보험공단과 약가협상 단계에서 비급여 판정을 받는 등 고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머크에서 일정부분 약가인하를 감수하고 재협상에 나선 결과 얼비툭스의 RSA 재계약에 성공했다. 

건보공단 이영희 부장은 "첫 RSA라서 협상 어려운게 사실이었다"며 "주요내용 공개는 밝힐 순 없고 건정심 고시 통해 알 수 있다. 얼비툭스 합의를 통해 재계약된 것이 맞다"고 말했다.

한편 RSA가 지난 2014년부터 적용되면서 재계약 단계에 접어든 의약품들이 눈에 띈다. 

전립선암 치료제 엑스탄디(성분 엔잘루타미드)도 RSA 재계약 여부를 검토 중이며 폐암 치료제 잴코리(성분 크리조티닙)도 올해 재계약 검토 대상이다.  

반면 다발성골수종 치료제 레블리미드(성분 레날리도마이드)는 특허만료와 함께 제네릭이 출시됨으로써 RSA 계약이 종료됐으며, 에볼트라(성분 클로파라빈)는 환자 수가 적어 재평가를 위한 임상데이터를 확보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계약기간이 1년 연장된 상태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