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에서는 가톨릭 혈액병원 오픈을 기념하며 혈액분야의 급격한 변화 추세에 발 맞추어 ‘맞춤 약제의 기초를 확립하는 유전체학 및 면역 혈액학의 융합’(Merge of Genomics and Immuno-Hematology Establishing a Bas is of Personalized Medicine)이라는 주제로 오는 19일(토) 오전 9시부터 본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개최한다.

금번 심포지엄은 혈액학 뿐만 아니라 의학전반에 걸쳐 거대한 흐름이 되고 있는 유전체학과 면역 혈액학에 대한 최신 지견을 다룸으로써 정밀의학에 근거한 개인 맞춤형 치료의 근거를 제공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또한, 각 분야의 국내 전문가와 함께 임상 현장에서의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의 적용, 최근 놀라운 치료 성적을 보이고 있는 혈액암 표적항원 T-세포 등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한다. 

김동욱 혈액병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하여 국내 혈액 분야가 혁신적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내년부터는 매년 국제 학술 심포지엄으로 개최할 것이며 국내 혈액학 분야의 세계화를 위한 최신 지견을 나누는 중요한 심포지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