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이사장 김영균)는 김승희 국회의원과 ‘호흡기질환 조기발견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11일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최근 국가 주요 과제로 떠오른 미세먼지 문제로부터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호흡기질환 조기 발견의 필요성이 대두되며, 이를 위한 최적의 방안으로 국가건강검진에 폐기능검사를 포함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이사장 김영균)는 김승희 국회의원과 ‘호흡기질환 조기발견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11일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미세먼지’에 대응해 범국가적 호흡기질환 조기발견 체계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먼저 ‘미세먼지가 호흡기질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주제발표에서 강원의대 김우진 교수(호흡기내과)는 “침묵의 살인자라고 일컫는 미세먼지는 호흡기에 깊숙이 파고들어 폐기능에 악영향을 미치며,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천식, 폐암 등을 초래한다”면서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한 날에 COPD 등 만성 호흡기질환으로 인한 병원 방문 및 입원율이 높아지는 것이 확인됐으며, 노인과 어린이는 특히 취약해 질환 예방 관리 지침이 필요하다”라고 역설했다.

건국의대 유광하 교수(호흡기알레르기내과) ‘호흡기질환에 조기발견체계 구축 방안’ 주제발표에서 “COPD는 조기에 발견하면 치료할 수 있는 질환이지만 인지도가 낮아 병원에서 진료받는 환자는 2.8%에 머무르는 것이 현실”이라며 “미세먼지로부터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사회·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국가 차원의 조기발견 및 관리 체계를 마련해야 하며, 56~66세 대상으로 국가건강검진에서 폐기능검사를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림대의대 정기석 의료원장도 만성 호흡기질환 조기 발견을 위해 범국가적 체계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COPD는 사회적 약자들이 많이 앓는 질환으로, 이들에 대해 조건 없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대한결핵호흡기학회 김영균 이사장은 “COPD와 같은 만성 호흡기질환의 조기 발견이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서로 공감할 수 있었다”며 “국민건강검진에 폐기능검사를 추가해 만성 호흡기질환 조기 진단 체계가 빨리 구축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패널은 “COPD 환자를 조기 발견해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데 동의하고, 국가건강검진 내 COPD 검진을 위한 폐기능검사 항목 도입의 타당성에 대해 검토해왔으며, 계속해서 학회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COPD의 주요 원인인 흡연과 관련해 출연한 건강증진기금 3000억 원에서 학회가 폐기능검사 도입 시 재정 소요비로 추산한 72억 원을 쓰는 안이 제기됐다.

토론 패널로는 한림대학교의료원 정기석 의료원장, 조윤미 소비자권익포럼 운영위원장, 김민수 미세먼지해결시민본부 공동대표, 이진한 동아일보 의학전문기자, 이진국 가톨릭의대 호흡기내과 교수, 정영기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 건강증진과 과장, 김은영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 만성질환예방과 건강검진담당 팀장이 패널 토론자로 참석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