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제약업계가 필수예방접종 백신의 안정적인 수급체계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질병관리본부는 15일 오송청사에서 국내외 백신 제조·수입 업계와 필수예방접종 백신의 안정적인 수급체계 개선 및 백신 연구개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임원진 대표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정부와 업계가 머리를 맞댄 데는 백신 수급체계와 향후 연구개발을 위한 민관의 공동노력이 중요한 시점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질본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필수예방접종 대상 백신의 종류와 지원대상을 선진국 수준으로 확대하고 있다. 

하지만 백신의 수입 의존도가 높은 환경에서 현지 공장의 사정, 국외 감염병 유행 등 외부 요인에 따른 수급 불안 상황은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실질적인 백신 제조·공급을 담당하고 있는 국내외 업계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임원진 대표, 질병관리본부장, 보건복지부 보건의료기술개발과장 등 20여명이 참석, 향후 협력방안 마련을 위해 논의에 나선 것이다. 

질본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백신 수급 안정화를 위한 구매·배분 방식 개선 등 제도개선, 자급화를 위한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 설립 등 정부의 노력을 업계에 공유할 계획이다. 

또 이후 간담회를 정례화해 국내 현실 여건에 맞는 수급·자급 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는 한편, 실효성 있는 민관 협력체계를 운영할 방침이다. 

질본 정은경 본부장은 “어린이 건강보호를 위해 계속 확대하고 있는 국가예방접종사업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급변하는 세계 백신 공급 및 시장 상황 속에서 체계적인 백신 수급 관리와 연구개발 가속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질본은 지난 공청회 및 이번 간담회를 통해 수렴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 정부의 백신 수급 안정화 종합대책을 상반기 중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