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구교철 교수(비뇨의학과)

α차단제를 사용해 요관 결석 제거술에 사용되는 요관 진입집의 삽입압력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 나와 주목된다.

연세의대 구교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연구팀은 자체 개발 측정기로 α차단제를 복용한 환자의 요관 진입집 삽입압력을 측정한 결과 비복용 환자에 비해 최대 삽입압력이 유의미하게 낮았다고 15일 발표했다.

요관 내시경은 신우 및 요관 결석 치료법 중 하나로 치료 후 통증과 혈뇨가 거의 없고 복강경이나 개복 수술로 인한 합병증을 피할 수 있는 등 여러 장점이 있다.

그러나 내시경 진입에 이용되는 요관 진입집이 성인 요관의 평균 직경에 비해 2~3㎜ 굵기 때문에 요관이 팽창하거나 국소 허혈이 발생할 수 있다. 요관 진입집의 효과적이고 안전한 삽입을 위해 삽입압력을 줄이는 것이 시급한 과제였다.

α차단제는 요관의 기저내압과 수축력을 낮추고 요관 연동운동의 주기와 강도를 억제해 요관을 확장시키는 효과가 있다. 따라서 요관 결석의 자연 배출 목적으로도 사용된다.

연구팀은 연세대 기계공학과 박노철 교수팀과 공동으로 요관 진입집 삽입압력 측정기를 개발했다.이를 사용해 수술 전 α차단제를 복용한 환자 42명과 복용하지 않은 환자 41명의 삽입압력을 비교한 결과, α차단제를 복용한 환자가 복용하지 않은 환자에 비해 최대 삽입압력이 유의미하게 낮은 것을 확인했다.

또 기존에는 밝혀지지 않았던 요관 손상 예방을 위한 적정 최대극 압력이 600g임도 밝혔다.

구교철 교수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요관결석 제거술 전 α차단제를 사용한 이후 유의미한 요관 손상이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라면서 “자체 개발한 요관 진입집 삽입압력 측정기를 이용해 안전한 수술을 지향하고 있으며, 삽입압력을 감소시키는 의료기기도 개발해 현재 동물실험을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비뇨의학회의 국제학술지 ‘비뇨의학저널(Journal of Urology)’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