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에 대해 ‘공정성 확보’를 다짐했지만, 상황은 악화일로를 걷는 모양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금융당국에 회계위반의 근거를 밝히라는 공문을 발송하는가 하면, 국회에서는 공정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청문회 등 별도의 대응 마련을 준비하겠다고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는 15일 브리핑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과 관련, 오는 17일 열리는 감리위원회의 모든 내용을 속기록으로 작성, 보관하겠다고 밝혔다. 

감리위는 속기록을 작성할 의무가 없지만, 우리 사회에서 삼성이라는 그룹이 가진 특수성, 회계 투명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 금융감독원 사전통지 단계가 시장에 미친 영향 등 이번 사안이 중대하다는 판단에 따라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다만 외부감사 규정에 따라 감리위 회의는 비공개가 원칙인 만큼 작성된 속기록의 대외 공개 여부는 관계법령에 따라 추후 결정할 계획이다. 

특히 금융위는 공정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금융위 김용범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함께 외부 목소리를 충분히 경청하되, 중심을 잡고 증권선물위원회 결정이 공명정대하게 이뤄질 수 있또록 전 과정을 책임지고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투명하고 공정한 회의 운영을 위해 이해관계가 있는 인사는 제척하고, 충분한 의견 청취 등을 지켜나갈 것이라며 ”시민단체, 언론 등에서 제기한 이슈를 포함, 모든 쟁점을 살펴보고 이해관계자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결정을 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회, ”부적정할 경우 청문회 개최 가능“
삼성바이오 ”회계위반 근거 밝혀라“

이런 가운데 국회에서는 금융당국의 감리위 결과가 부적정할 경우 청문회 또는 국정조사를 개최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정무위원회)은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고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국회에서 청문회, 더 나아가 국정조사까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금감원의 사전조치통보 공개 여부는 사건의 본질이 아니다. 핵심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적인 분식회계를 저질렀는지 여부“라며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에 있어 제일모직의 가치를 부풀려 합병 비율을 유리하게 함으로써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승계 작업을 완성하려는 목적이 있었다는 의혹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8월 기준 안진회계법인이 평가한 삼성바이오에피스 가치가 공정했는지, 해당 평가 수치를 가지고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 가능성을 근거로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평가를 변경한 것이 과연 적정했는지를 냉정하게 판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금감원에 회계위반 결론을 내린 근거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회계위반 결론을 내리고 조치사전통지서를 발송한 바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통지서에는 구체적인 근거 및 사실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다"며 "17일 열릴 감리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회사가 정당한 방어권 행사를 하는데 심각한 제한을 받는 사안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11일 금감원에 통지서에 대한 근거사실 공개요청 공문을 발송했고 현재 회신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이미 수차례 밝힌 것처럼 모든 사안을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감리위에서 회사의 입장을 소명함으로써 관련 혐의를 벗는 한편,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